• 검사방법 안내
  • 상부(위장)
  • 하부(대장)
  • 췌-담도
  • 간
  • 내시경 초음파검사
  • 컴퓨터 단층 촬영 검사
  • 복부 초음파 검사

내시경 초음파검사

내시경초음파 검사

내시경초음파는 내시경 끝에 초음파를 장착하여 소화관 내부구조와 소화관 외부 즉, 소화관 주변의 상세한 구조 및 장기를 볼 수 있도록 하는 특수한 검사 장치로서 처음에는 몸 밖에서 시행하는 복부초음파의 결점을 보완하여 복강 내 장기에 대한 더욱 상세한 화상을 얻기 위해 고안되었습니다. 일반 복부초음파 검사에서는 위장관 공기 때문에 잘 볼 수 없는 췌장 병변도 위장에서 공기의 간섭 없이 췌장의 병변을 잘 관찰할 수 있기 때문에 췌장의 작은 악성종양을 진단하기 위해 고안되었지만 현재는 소화기 영역의 진단과 치료목적으로 다양하게 사용되고 있습니다.

조기대장암의 내시경초음파 사진

내시경초음파는 어느 때 받나요?
위내시경 검사를 받으면 위염, 위궤양, 위암 등의 위장관 내부표면(점막)에서 보이는 병변들은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으나, 점막에는 큰 문제가 없이 육안으로 보기에 튀어나온 병변, 다시 말해 점막아래 위벽에서 생긴 종양(위점막하 종양)은 그 성상을 정확히 알 수가 없어서 이 종양이 어떠한 종류의 질환인지 정확한 진단 및 치료를 하기 위해 내시경초음파를 이용하게 됩니다. 위점막하 종양은 주 병변이 위점막보다 하층에 존재하고 주위점막과 같은 점막으로 덮여 있으면서 반구형 또는 구형으로 내강에 돌출한 병변을 총칭하는 것으로 대표적으로 평활근종이 있고 평활근육종, 위장관 간질성 종양, 이소성 췌장, 섬유종, 지방종, 신경종양, 혈관종양(혈관지방종 등), 과립세포종 등이 있습니다. 점막하종양의 주병소를 정확하게 진단하여 내시경으로 절제 가능한지, 수술을 하여야 하는지 등을 판단하는 중요한 검사입니다.
또한 식도암, 조기위암 및 진행위암의 경우 어느 정도 진행되었는지 병기 및 이에 따른 치료 결정에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담낭의 공간 점유성 병변(담낭 담석, 용종 및 담낭암 등)의 감별진단, 병기결정과 치료 설정 및 담관 질환(담관 담석, 종양, 담관암 등), 췌장질환의 감별 진단에 많은 도움이 됩니다.
조기위암의 경우 내시경초음파로 여러 층으로 구분되어 있는 위벽을 높은 해상도로 관찰할 수 있어서 어느 층까지 암이 퍼져 있는지를 정확하게 알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위암의 침범정도 및 상태를 정밀하게 판정함으로써 점막층에 국한된 조기위암에서는 수술을 하지 않고, 내시경으로 치료(절제)하는 것이 가능하게 되어 최근 많이 이용되고 있습니다.
내시경초음파 검사를 받으면 복부초음파 검사는 따로 받지 않아도 되나요?
내시경초음파로 일반 내시경과 복부초음파 두 가지 검사를 한꺼번에 받을 수 있겠다는 생각은 잘못된 것입니다. 일반적인 상부위장관 검사 및 치료에는 일반 내시경이 기본이 되는 검사임은 물론이고, 내시경초음파 검사에서 관찰할 수 있는 초음파 영역은 상부위장관 주변에 있는 장기들에 국한되어 있어, 멀리 떨어져있는 장기들은 관찰할 수가 없음과 동시에 주변의 장기라 하더라도 일반 복부초음파에서 관찰되는 양상과 관찰하고자 하는 목적이 다를 수 있으므로 내시경초음파가 단순히 일반 복부초음파를 대신할 수는 없습니다. 복부초음파 검사와 내시경초음파 검사는 적응증과 유용성이 다르면서 상호 보완적인 검사라 하겠습니다.
최근에는 내시경초음파 유도하에 작은 바늘로 병변의 조직을 얻는 세침 흡인세포진 검사 및 치료적 시술이 가능해지고, 장비들이 나날이 발전하고 있어 앞으로 내시경초음파는 좀 더 유용한 정보를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어 그 역할은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